프로배구 우리카드, 한국전력에 재역전승…연패 끊고 4위 유지

뉴스포럼

프로배구 우리카드, 한국전력에 재역전승…연패 끊고 4위 유지

메이저 0 178 01.28 22:04
                           


프로배구 우리카드, 한국전력에 재역전승…연패 끊고 4위 유지



프로배구 우리카드, 한국전력에 재역전승…연패 끊고 4위 유지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우리카드가 상승세를 타던 한국전력을 꺾고 4위 자리를 지켰다.

우리카드는 2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원정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25-21 25-27 23-25 25-23 15-13)로 재역전승했다.

우리카드는 2연패 사슬을 끊으며 14승 11패, 승점 41을 기록했다. 3위 OK금융그룹과 격차는 승점 1로 줄였다.

2연승을 달리던 한국전력은 다잡았던 경기를 놓치며 4위 도약의 기회를 날렸다.

우리카드의 출발은 좋았다. 1세트에서 외국인 선수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가 7점을 책임지며 펄펄 날았다.

한국전력은 라이트 공격수 박철우의 공격 성공률이 14.28%에 그치는 등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1세트를 25-21로 잡은 우리카드는 2, 3세트를 내리 내줬다.

범실이 뼈아팠다. 우리카드는 2세트 25-25 듀스에서 세터 하승우의 2단 공격이 그대로 아웃된 뒤 상대 팀 신영석에게 서브 에이스를 허용했다.

3세트도 분위기는 비슷했다. 우리카드는 21-22에서 박철우에게 오픈 공격을 허용해 2점 차로 뒤졌고, 23-24에선 신영석의 속공을 막지 못했다.

우리카드는 4세트에 다시 살아났다.

나경복의 강력한 서브가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그는 19-17에서 강력한 서브를 넣었고, 그대로 넘어온 공을 알렉스가 다이렉트 공격으로 연결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나경복은 이후 다시 한번 강서브를 꽂았다. 공은 우리카드 코트로 넘어왔고, 알렉스가 다시 한번 강력한 스파이크로 득점했다.

우리카드는 기세를 이어가 4세트를 25-23으로 마쳤다.

승부는 5세트에서 갈렸다.

우리카드는 12-10에서 랠리 끝에 한 점을 내주는 듯했지만, 비디오판독 끝에 상대 팀 김광국의 디그가 수비 실패로 판정되면서 결정적인 득점을 기록했다.

14-13에선 한국전력 박철우의 서브가 네트에 걸리면서 경기가 끝났다.

알렉스는 무려 40득점을 기록했고 나경복은 14점을 올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897개의 블로킹을 기록한 하현용은 3개의 블로킹 득점을 추가하며 900블로킹 고지를 밟았다.

[email protected]

(끝)











Comments

번호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