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세터 하승우, 좀 더 집중해야"

뉴스포럼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세터 하승우, 좀 더 집중해야"

메이저 0 170 01.28 22:26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세터 하승우, 좀 더 집중해야"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세터 하승우, 좀 더 집중해야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명세터 출신 우리카드의 신영철 감독은 한국전력 전에서 우여곡절 끝에 역전승을 거둔 뒤 팀 주전 세터 하승우가 좀 더 분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감독은 2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V리그 한국전력과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로 역전승을 거둔 뒤 "(하)승우가 훈련 때는 하지 않은 플레이를 하더라"라며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땐 침착하게 공을 올려야 하는데 무리한 공격을 많이 시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경기에선 유독 속공이 많았다"며 "속공을 펼치려면 상대 블로커들을 속이기 위해 동적인 공격을 끌어내야 하는데, 정적인 속공을 했다"고 지적했다.

신 감독은 "세터가 편한 공격을 유도하면 상대 선수들도 편하게 막는 법"이라며 "하승우는 좀 더 분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카드는 올 시즌 초반 세터 문제로 고전하다 하승우가 빠르게 성장하며 약점을 메웠다.

그러나 최근 하승우는 조금씩 흔들리는 모습을 보인다.

신영철 감독은 이런 하승우가 좀 더 침착한 플레이로 팀을 이끌기를 바란다.

신 감독에겐 한두 경기의 승리보다 하승우의 발전과정이 더 눈에 밟히는 듯하다.

한편 이날 아쉽게 승리를 놓친 한국전력의 장병철 감독은 "중요한 순간마다 서브 리시브가 흔들린 게 패인"이라며 "다만 1세트에서 부진했던 박철우가 벤치에서 숨을 고른 뒤 다시 흐름을 찾은 건 좋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Comments

번호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