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미운 오리에서 행운의 까치로…'잔류 전도사' 마상훈

뉴스포럼

성남FC 미운 오리에서 행운의 까치로…'잔류 전도사' 마상훈

빅스포츠 0 31 09.26 20:01

지난 시즌 최종전서 극적 골로 성남 K리그1 잔류 이끌어

올해도 강원과 강등권 맞대결서 멀티골 폭발

마상훈
마상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성남FC의 '잡초 센터백' 마상훈이 올해에도 잔류를 부르는 '행운의 까치'로 날아오르고 있다.

서른 살 마상훈의 커리어는 내세울 게 많지 않다.

지난해 성남 입단 전까지 K리그1에서는 17경기에 나선 게 전부였다.

K리그2(2부 리그)와 동남아 리그를 오가던 그는 상주 상무를 거쳐 성남에 입단했다.

성남에서의 첫 시즌 성적은 초라했다.

수비 센스가 부족하고 잔실수가 많다는 평가 속에 시즌 중반부터는 아예 기용되지 않았다.

그렇게 '미운 오리'가 되는 듯했던 마상훈은 시즌 최종전 부산 아이파크와 경기에서 강등 위기에 몰렸던 성남을 잔류로 이끄는 극적인 역전 결승골을 터뜨려 단숨에 '영웅'으로 떠올랐다.

이 골은 마상훈의 K리그 데뷔골이기도 했다.

마상훈
마상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마상훈은 올 시즌 한결 나아진 경기력을 보이며 팀의 주축으로 자리 잡았다. 선발과 교체를 오가며 31라운드까지 25경기에 나섰다.

그의 분투에도 성남은 다시 강등권 언저리에서 사투를 벌이는 처지가 됐다.

26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강원FC와 홈 경기는 9위로 처져있는 성남에 매우 중요한 경기였다. 꼴찌 강원에 지면 다시 강등권으로 내려앉을 수 있었다.

마상훈이 이번엔 생애 첫 멀티골을 뽑아내며 성남이 잔류를 향해 한 걸음 나아가도록 이끌었다.

전반 33분 박수일이 올린 크로스를 머리로 돌려놔 선제골을 뽑더니 후반 28분에는 권경원의 헤더 패스를 다시 머리로 밀어 넣어 2-0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해 한창 부진하던 마상훈을 두고 비난하던 팬들조차 그의 파이터 기질과 정신력에는 의문부호를 달지 않았다.

포효하는 마상훈
포효하는 마상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제 수비의 주축인데다 강한 집중력으로 중요한 순간 골까지 터뜨리는 마상훈은 '까치군단' 성남에서 잔류를 부르는 가장 귀한 까치가 됐다.

마상훈은 "승점 6점짜리 경기에서 승리해 기쁘다"면서도 "중요한 경기에서 골을 넣은 것이 기쁘기는 하지만, 항상 힘든 경기를 하는 게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성적이 좋다면 이런 자리까지 안 왔을 텐데, 이런 환경이 된 것이 아쉽다"면서 "남은 경기에서는 (지난해 최종전처럼) 극적인 장면이 나오지 않도록 코칭스태프, 동료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5446 유니폼 벗고 '자연인 홀린스'로…A매치 316경기 로이드의 퇴장 축구 11:41 1
25445 K리그 파이널A 미디어데이 28일 진행 백승호-이청용, '현대가 입담 대결'…28일 파이널A 미디어데이 축구 11:18 0
25444 한국과 미국의 경기 모습. 한국 여자축구, 세계 랭킹 1위 미국에 0-6 완패 축구 11:04 0
25443 커미셔너 특별상 받은 오타니 7년 만에 수상자 나온 MLB 커미셔너 특별상…주인공은 오타니 야구 10:40 0
25442 엄지를 치켜든 미컬슨. [권훈의 골프확대경] '비거리가 최우선' 미컬슨의 굴욕인가 골프 10:40 0
25441 FIBA 월드컵 예선 내년으로 연기…프로농구 휴식기 주말 경기 농구&배구 10:25 1
25440 프로야구 키움, 1차지명 투수 주승우와 1억8천만원에 계약 야구 10:16 1
25439 득점 후 기뻐하는 지루 '지루 결승골' AC밀란, 세리에A 6연승·선두 도약 축구 10:07 0
25438 불법으로 스포츠토토에 베팅한 정현욱 '불법 스포츠토토 도박' 前두산 선수 정현욱 벌금형 야구 09:49 0
25437 MLB닷컴 "류현진, 에이스 역할 힘들 듯…김광현은 STL 떠날 것" 야구 09:47 2
25436 인삼공사의 먼로(왼쪽)와 스펠맨 '디펜딩 챔피언' 인삼공사, 양희종 등 복귀 때까지 버티자 농구&배구 09:44 0
25435 역투하는 삼성 뷰캐넌 프로야구 다승왕 3년 만에 20승 미만…세이브는 8년 만에 풍작 야구 09:43 0
25434 아지 기옌 전 시카고 화이트삭스 감독 MLB 샌디에이고, 기옌 전 화이트삭스 감독과 사령탑 면접 야구 09:07 0
25433 클럽 나인브릿지, 골프매거진 선정 한국 '으뜸' 코스 골프 08:39 2
25432 22일 1차전 당시 지소연 여자축구 지소연 등 미국과 2차전 선발 출격…골키퍼는 김정미 축구 08:35 0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