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오타니처럼' 메이저리그서 투타 겸업 희망자 잇따라

뉴스포럼

'나도 오타니처럼' 메이저리그서 투타 겸업 희망자 잇따라

빅스포츠 0 8 10.14 11:11

보스턴 외야수 버두고, 비시즌 본격적인 투수 수업받는다

환호하는 알렉스 버두고
환호하는 알렉스 버두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7·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영향으로 메이저리그에서 투타를 겸업하겠다는 선수가 늘고 있다.

일본 석간 '닛칸 겐다이'는 14일 오타니처럼 투타 겸업 도전 의사를 드러낸 메이저리거들을 소개했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보스턴 레드삭스의 좌투좌타 외야수 알렉스 버두고(25)다.

버두고는 올 시즌 타율 0.289, 13홈런, 63타점을 올렸다. 포스트시즌에선 6타점을 쓸어 담고 팀을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로 안내했다.

타자로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이어가고 있지만, 버두고는 최근 인터뷰에서 "기회가 주어진다면 꼭 투타 겸업을 해보고 싶다"며 의욕을 보였다.

버두고는 미국 애리조나 사후아로 고교 시절 에이스 겸 4번 타자로 활약했다.

투수로는 39경기에 등판해 26승 9패, 평균자책점 2.19를 기록했다.

2014년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2라운드 지명된 이후 외야수에 전념하고 있지만, 투수를 포기하지 않았다.

버두고는 이번 오프시즌에 '드라이브라인 트레이닝센터'에서 본격적인 투수 수업을 받을 예정이다.

고교 시절 최고 시속 158㎞를 던지는 등 '강견'의 버두고는 "오타니는 선발이지만 나는 구원투수를 해보고 싶다"고 진지하게 말했다.

오타니 쇼헤이
오타니 쇼헤이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시내티 레즈의 우완 투수인 마이클 로렌젠(29)은 거꾸로 타자를 겸업하고자 한다.

올 시즌 구원 투수로 나와 27경기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5.59를 기록한 로렌젠은 타자로서도 통산 7개의 홈런을 때렸다.

2018년에는 타율 0.290(31타수 9안타) 4홈런 10타점을 올리며 정확성과 파워를 두루 뽐냈다.

로렌젠은 올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된다. 선발 자리와 함께 외야수도 함께 시켜줄 수 있는 팀과 우선 협상할 예정이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앤서니 고즈(31)는 원래 외야수지만 올 시즌 투수에 전념하고 있다.

올해 투수로 6경기에서 6⅔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1.35를 기록한 고즈는 내년엔 투수와 외야수 겸직을 원하고 있다.

'닛칸 겐다이'는 "올 시즌 오타니의 활약은 야구 소년에게 꿈을 주었다고 하지만 직접적인 자극을 받은 것은 현역 메이저리거였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오타니는 올해 투수 겸 타자로 빼어난 활약을 펼쳐 메이저리그에 '이도류 열풍'을 일으켰다.

타자로서 46홈런으로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3위에 올랐고, 100타점, 103득점, 25도루를 기록했다. 8개의 3루타를 때려 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투수로서도 오타니는 23경기에 선발 등판해 9승 2패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했다. 130⅓이닝을 소화하며 탈삼진 156개를 잡았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5446 유니폼 벗고 '자연인 홀린스'로…A매치 316경기 로이드의 퇴장 축구 11:41 1
25445 K리그 파이널A 미디어데이 28일 진행 백승호-이청용, '현대가 입담 대결'…28일 파이널A 미디어데이 축구 11:18 0
25444 한국과 미국의 경기 모습. 한국 여자축구, 세계 랭킹 1위 미국에 0-6 완패 축구 11:04 0
25443 커미셔너 특별상 받은 오타니 7년 만에 수상자 나온 MLB 커미셔너 특별상…주인공은 오타니 야구 10:40 0
25442 엄지를 치켜든 미컬슨. [권훈의 골프확대경] '비거리가 최우선' 미컬슨의 굴욕인가 골프 10:40 0
25441 FIBA 월드컵 예선 내년으로 연기…프로농구 휴식기 주말 경기 농구&배구 10:25 1
25440 프로야구 키움, 1차지명 투수 주승우와 1억8천만원에 계약 야구 10:16 1
25439 득점 후 기뻐하는 지루 '지루 결승골' AC밀란, 세리에A 6연승·선두 도약 축구 10:07 0
25438 불법으로 스포츠토토에 베팅한 정현욱 '불법 스포츠토토 도박' 前두산 선수 정현욱 벌금형 야구 09:49 0
25437 MLB닷컴 "류현진, 에이스 역할 힘들 듯…김광현은 STL 떠날 것" 야구 09:47 2
25436 인삼공사의 먼로(왼쪽)와 스펠맨 '디펜딩 챔피언' 인삼공사, 양희종 등 복귀 때까지 버티자 농구&배구 09:44 0
25435 역투하는 삼성 뷰캐넌 프로야구 다승왕 3년 만에 20승 미만…세이브는 8년 만에 풍작 야구 09:43 0
25434 아지 기옌 전 시카고 화이트삭스 감독 MLB 샌디에이고, 기옌 전 화이트삭스 감독과 사령탑 면접 야구 09:07 0
25433 클럽 나인브릿지, 골프매거진 선정 한국 '으뜸' 코스 골프 08:39 2
25432 22일 1차전 당시 지소연 여자축구 지소연 등 미국과 2차전 선발 출격…골키퍼는 김정미 축구 08:35 0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