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 섰거라 손케인!'…울브스 '황히메' 듀오 골폭풍 기대감

뉴스포럼

'게 섰거라 손케인!'…울브스 '황히메' 듀오 골폭풍 기대감

빅스포츠 0 40 10.24 09:56

연계 좋은 히메네스-전진 본능 황희찬 '찰떡궁합'

리즈전 황희찬 득점, 히메네스 슈팅이 시발점

황희찬
황희찬 '라울 형! 가즈아!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의 황희찬과 라울 히메네스, '황히메' 듀오가 프리미어리그(EPL) 대표 공격 콤비인 '손케인'에 버금가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황희찬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끝난 리즈 유나이키드와의 2021-2022시즌 EPL 8라운드 원정 경기(1-1 무승부)에서 전반 10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넬송 세메두가 오른쪽에서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스트라이커 히메네스가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수비수 발을 맞았다.

볼은 어느새 문전까지 들어와 있던 황희찬의 발 앞에 떨어졌고, 황희찬은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도움으로 기록되지는 않았지만, 히메네스의 위치선정 능력과 황희찬의 저돌적인 움직임이 절묘하게 득점으로 연결된 장면이었다.

골 세리머니 펼치는 히메네스(왼쪽)와 황희찬
골 세리머니 펼치는 히메네스(왼쪽)와 황희찬

[AP=연합뉴스]

관중석 앞에서 세리머니를 펼치던 황희찬은 뒤따라온 히메네스와 손바닥을 마주치며 득점의 기쁨을 나눴다. 히메네스는 오른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했다.

황희찬과 히메네스는 지금까지 2골을 합작했다.

뉴캐슬과의 7라운드에서 울버햄프턴을 2-1 승리로 이끈 황희찬의 멀티골이 모두 히메네스의 도움에 힘입어 터졌다. 황희찬의 저돌성만큼 히메네스의 패스 능력이 빛난 골 장면들이었다.

전반 20분 히메네스의 침투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수비수 2명 사이를 꿇고 빠르게 달려 나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반대편 골대에 꽂아 선제골을 뽑았다.

황희찬과 히메네스
황희찬과 히메네스

[AP=연합뉴스]

후반 13분 황희찬의 결승골도 히메네스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히메네스가 수비수 2명의 견제를 뚫고 찔러준 패스를 황희찬이 골지역 왼쪽에서 왼발 땅볼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힘과 기술을 겸비한 스트라이커 히메네스와 저돌적인 움직임의 황희찬이 시즌 초 찰떡궁합을 보이며 울버햄프턴의 공격을 쌍끌이하는 모양새다.

장지현 축구 해설위원은 "히메네스는 페널티지역 안에서 득점을 결정짓는 게 주특기이지만, 허리까지 내려와 동료를 위한 패스 연계 플레이도 잘하는 공격수"라면서 "이 부분이 황희찬의 돌파, 전진 본능과 시즌 초 잘 맞아떨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EPL을 대표하는 공격 콤비는 단연 토트넘의 '손케인' 손흥민-해리 케인이다.

황희찬
황희찬

[로이터=연합뉴스]

이들은 지난 8라운드 뉴캐슬전에서 케인이 돕고 손흥민이 넣어 올 시즌 리그 첫 '합작 골'을 터뜨렸다.

이제 한 골만 더 합작하면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첼시)가 보유한 EPL 통산 최다 골 합작 기록인 36골과 타이기록을 쓸 정도로 오랜 기간 상대 골대 앞에서 좋은 호흡을 보여왔다.

그러나 올 시즌 초반 경기내용을 놓고 보면 '황히메'가 '손케인'에 부족할 게 없어 보인다.

히메네스의 지원에 힘입어 올 시즌 4골을 넣은 황희찬은 정규리그 득점 순위에서 손흥민과 나란히 5위에 올라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6934 맨유, 랄프 랑니크 임시 감독 선임 맨유, 랑니크 임시 감독 선임…올 시즌까지 지휘+2년 고문역 축구 11.29 0
26933 '박지현 더블더블' 여자농구 우리은행, 삼성생명 잡고 5연승 농구&배구 11.29 1
26932 [여자농구 중간순위] 29일 농구&배구 11.29 1
26931 [여자농구 아산전적] 우리은행 56-47 삼성생명 농구&배구 11.29 1
26930 사우디 인터내셔널 골프대회에 존슨·디섐보 등 출전 확정 골프 11.29 1
26929 여자축구 '벨호' 뉴질랜드와 2차전…'쉴 틈 없는 공격' 준비 축구 11.29 3
26928 뉴질랜드와 2차전 앞둔 이금민·최유리 "목표는 아시안컵 우승!" 축구 11.29 3
26927 '불혹의 마무리' 오승환 "삼성 우승할 때까지 야구해야죠" 야구 11.29 3
26926 이정후 "홈런왕 도전" vs 최정 "내년엔 타격왕"…시상식 웃음꽃 야구 11.29 3
26925 최정 "김광현의 SSG 복귀 원하지만, 빅리그 잔류해도 응원" 야구 11.29 3
26924 '신인왕' 이의리 "이순철과 약속 지켜 기뻐…막판 부상 아쉽다" 야구 11.29 3
26923 프로축구 K리그2 안산, 임종헌·김정우 코치 선임 축구 11.29 3
26922 "야구 인생의 금메달"…'닥터K' 미란다, 정규시즌 MVP 야구 11.29 4
26921 '전설 최동원 기록 넘어선' 미란다, MVP 수상…신인왕은 이의리(종합) 야구 11.29 4
26920 [표] 프로야구 역대 정규시즌·한국시리즈 MVP와 신인왕 야구 11.29 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