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파리로 가는 첫걸음…황선홍호 25일 데뷔전

뉴스포럼

항저우·파리로 가는 첫걸음…황선홍호 25일 데뷔전

빅스포츠 0 35 10.24 10:01

2022 AFC U-23 아시안컵 예선 필리핀과 첫 경기

23세 이하 대표팀, 아시안컵 예선 앞두고 훈련
23세 이하 대표팀, 아시안컵 예선 앞두고 훈련

(서울=연합뉴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남자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1일 경기 파주트레이닝센터(NFC)에서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남자 U-23 아시안컵 예선 대비 소집훈련을 하고 있다. 2021.10.11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남자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황선홍호'가 드디어 닻을 올린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5일 오후 6시(힌국시간) 싱가포르의 잘란 베사르 스타디움에서 필리핀과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예선 조별리그 H조 첫 경기를 치른다.

이어 같은 장소에서 28일 동티모르, 31일 싱가포르와 차례로 맞붙는다.

총 11개 조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예선에서 각 조 1위, 그리고 2위 팀 중 상위 4개 팀만 내년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AFC U-23 아시안컵 본선에 출전한다.

U-23 아시안컵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나아가 2024년 파리올림픽 메달을 목표로 달려 나갈 대표팀이 첫걸음을 떼는 중요한 무대다.

특히, 이번 예선은 황선홍 감독이 대표팀 사령탑으로 치르는 첫 대회이기도 하다.

황 감독은 2020 도쿄올림픽이 끝나고 물러난 김학범 전 감독의 후임으로 지난달 U-23 대표팀 사령탑에 선임됐다.

황 감독은 이번 대회에 참가할 23명의 대표 선수를 발표한 지난 4일 "U-23 대표팀이 궁극적으로 달성해야 하는 최종 목표는 이미 정해져 있다"며 "이번 예선 대회의 참가는 내년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 올림픽으로 가는 과정이다. 초석을 잘 깔겠다"고 각오를 밝힌 바 있다.

2022 AFC 남자 U-23 아시안컵 예선 대비 1차 소집훈련
2022 AFC 남자 U-23 아시안컵 예선 대비 1차 소집훈련

(서울=연합뉴스) 27일 경기 파주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2022 AFC 남자 U-23 아시안컵 예선 대비 1차 소집훈련에서 황선홍 감독이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2021.9.27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이번 대회를 위해 황 감독은 지난 11일 파주 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 대표팀을 소집해 담금질에 들어간 뒤 20일 선수단과 함께 싱가포르로 떠났다.

이광연(강원), 오현규(김천), 강윤구(울산), 이동률(제주) 등이 황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19세 이하(U-19) 월드컵 준우승 멤버인 최준을 비롯해 박정인(이상 부산), 조진우(대구), 고재현(이랜드)도 발탁됐다.

2020년 태국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 한국은 어렵지 않게 내년 대회 본선 진출권을 딸 전망이다.

이 때문에 이번 예선은 황선홍 감독이 앞으로 U-23 대표팀에 덧입혀 나갈 색깔이 어떤 것일지 가늠해보는 데 더 큰 의미를 둬야 할 것으로 보인다.

황 감독은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뒤 "짜임새가 중요하고 공수 전환 속도도, 공격의 속도도 중요하다"면서 "11명이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짜임새 있고 공수 전환이 빠른 팀으로 만들어 보겠다"고 청사진을 제시했다.

아울러 1999년생부터 2002년생까지의 젊은 선수들과 함께하게 된 황 감독은 "속도감 있고 과감하고 창의성 있는 플레이가 운동장에서 나올 수 있게 유도하려 한다"고 U-23 대표팀을 끌고 가려는 방향을 드러내 보였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6935 포르투갈 리스본 시내 포르투갈 축구클럽 오미크론 집단감염…남아공 방문은 1명뿐 축구 02:40 0
26934 맨유, 랑니크 임시 감독 선임…올 시즌까지 지휘+2년 고문역 축구 11.29 2
26933 '박지현 더블더블' 여자농구 우리은행, 삼성생명 잡고 5연승 농구&배구 11.29 2
26932 [여자농구 중간순위] 29일 농구&배구 11.29 2
26931 [여자농구 아산전적] 우리은행 56-47 삼성생명 농구&배구 11.29 2
26930 사우디 인터내셔널 골프대회에 존슨·디섐보 등 출전 확정 골프 11.29 2
26929 여자축구 '벨호' 뉴질랜드와 2차전…'쉴 틈 없는 공격' 준비 축구 11.29 4
26928 뉴질랜드와 2차전 앞둔 이금민·최유리 "목표는 아시안컵 우승!" 축구 11.29 4
26927 '불혹의 마무리' 오승환 "삼성 우승할 때까지 야구해야죠" 야구 11.29 4
26926 이정후 "홈런왕 도전" vs 최정 "내년엔 타격왕"…시상식 웃음꽃 야구 11.29 3
26925 최정 "김광현의 SSG 복귀 원하지만, 빅리그 잔류해도 응원" 야구 11.29 3
26924 '신인왕' 이의리 "이순철과 약속 지켜 기뻐…막판 부상 아쉽다" 야구 11.29 3
26923 프로축구 K리그2 안산, 임종헌·김정우 코치 선임 축구 11.29 3
26922 "야구 인생의 금메달"…'닥터K' 미란다, 정규시즌 MVP 야구 11.29 4
26921 '전설 최동원 기록 넘어선' 미란다, MVP 수상…신인왕은 이의리(종합) 야구 11.29 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