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루 하위권' LG·KIA, 올해는 뛰는 야구로 급반등 노린다

뉴스포럼

'도루 하위권' LG·KIA, 올해는 뛰는 야구로 급반등 노린다

빅스포츠 0 87 01.27 10:52

'대도' 박해민 가세로 LG 기동력 상승…KIA도 새 외국인 브리토에 기대

국가대표 중견수 박해민, LG와 4년 총액 60억원 FA 이적
국가대표 중견수 박해민, LG와 4년 총액 60억원 FA 이적

(서울=연합뉴스)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국가대표 중견수 박해민(31)을 깜짝 영입했다.
LG는 14일 자유계약선수(FA) 박해민과 계약기간 4년 총액 60억원(계약금 32억원, 연봉 6억원, 인센티브 4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박해민. 2021.12.14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 류지현(51) 감독과 KIA 타이거즈 김종국(49) 감독의 이력을 보면 닮은 점이 많다.

현역 시절 주루와 작전 센스가 뛰어나 프랜차이즈 스타로 활약했던 류 감독과 김 감독은 전공을 살려 작전·주루 코치로서 LG, KIA에서만 오랫동안 내공을 갈고 닦아 마침내 사령탑에 올랐다.

2022년은 두 감독이 주특기를 살려 포부를 펼쳐볼 만한 해다. '발야구'가 두 팀의 올해 운명을 좌우할 수도 있다.

LG는 자유계약선수(FA) 박해민을 영입해 홍창기와 더불어 KBO리그 최강의 테이블 세터를 꾸렸다.

KIA는 프레스턴 터커와 결별하고 소크라테스 브리토를 데려왔다. 브리토는 공·수·주에서 만점 활약을 펼쳐 2017년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한 로저 버나디나와 비슷한 유형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는다.

삼성 라이온즈에서 뛰던 2015∼2018년 4년 연속 도루 1위를 차지한 박해민은 LG의 기동력을 크게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LG는 지난 시즌 팀 도루 7위(92개)에 머물렀다. 출루 기계인 1번 타자 홍창기가 가장 많은 23개를 훔쳤다.

여기에 지난해 36개를 기록하는 등 데뷔 이래 연평균 40개 도루를 찍은 박해민이 가세하면서 LG의 뛰는 야구는 활짝 날개를 펴리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박해민은 작전 수행 능력도 뛰어나 홍창기와 함께 출루하면 상대 팀은 골머리를 앓을 것으로 보인다.

1, 2번이 강하면 김현수를 위시한 중심 타선의 파괴력도 커져 LG는 피해갈 수 없는 타순을 짤 수 있다.

프로야구 KIA, 외국인 야수 브리토 영입
프로야구 KIA, 외국인 야수 브리토 영입

(서울=연합뉴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는 27일 새 외국인 선수 소크라테스 브리토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KIA는 "외야수 브리토와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50만 달러, 옵션 30만 달러 등 총액 9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KIA 새 외국인 선수 소크라테스 브리토(오른쪽). 2021.12.27
[KIA 타이거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취임 일성으로 공격적인 주루를 선수들에게 주문한 김종국 감독도 동계 훈련과 시범경기에서 1, 2번 낙점에 심혈을 기울일 참이다.

브리토는 군에 입대한 최원준 대신 1번 타자 중견수를 맡을 가능성이 크다.

중장거리형 타자인 브리토는 지난 시즌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23개를 포함해 마이너리그 통산 도루 180개를 남겼다.

KIA는 2021년 팀 도루 9위(73개)로 바닥을 맴돌았다. 최원준 혼자 절반을 훌쩍 넘겨 40개를 채웠다.

브리토가 최원준의 공백을 말끔히 메우고, 브리토를 도와 발 야구를 이끌 2번 타자가 새로 등장해야 김종국 감독의 뛰는 야구 구상이 힘을 받는다.

제2의 이종범으로 촉망받는 대형 신인 김도영이 프로에 얼마나 빨리 연착륙하느냐에 따라 KIA의 2번 타자 싸움은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타격에는 자신 있다는 김도영은 고교 3년간 도루 42개를 기록했다.

새로운 거포 나성범이 이끄는 KIA 중심 타선의 파워와 득점력도 공격 첨병 1, 2번의 활약상에 달렸다.

SSG 랜더스에서 방출당한 후 테스트를 거쳐 KIA에 입단한 고종욱도 뛰는 야구에 힘을 보탠다. 고종욱도 한 시즌 20도루 이상을 세 차례 달성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32857 맨시티 더브라위너, 손흥민 제치고 EPL '올해의 선수' 수상 축구 05.21 4
32856 3연투에 출혈까지…온몸 던진 LG 수호신 고우석 "내성 생겼다" 야구 05.21 4
32855 [프로야구] 22일 선발투수 야구 05.21 5
32854 kt, 연장 11회 3연속 밀어내기 볼넷…이틀 연속 삼성 제압(종합) 야구 05.21 5
32853 [프로야구 중간순위] 21일 야구 05.21 5
32852 [프로야구 대구전적] kt 5-2 삼성 야구 05.21 5
32851 [프로축구 중간순위] 21일 축구 05.21 5
32850 K리그1 선두 울산, 10승 선착…김천 2-0 잡고 독주 지속(종합2보) 축구 05.21 7
32849 [프로축구 김천전적] 울산 2-0 김천 축구 05.21 5
32848 프로야구 2위 LG, 1위 SSG에 전날 패배 설욕…3경기 차 추격 야구 05.21 5
32847 '김승섭 결승골' K리그2 대전, 부천 잡고 8경기 무패…2위 추격(종합) 축구 05.21 4
32846 [프로축구2부 중간순위] 21일 축구 05.21 4
32845 [프로야구 광주전적] NC 7-4 KIA 야구 05.21 4
32844 [프로야구 인천전적] LG 4-3 SSG 야구 05.21 4
32843 [프로축구2부 광양전적] 안산 3-2 전남 축구 05.21 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