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철 kt 감독의 진심 어린 농담 "유한준, 은퇴 안 했으면"

뉴스포럼

이강철 kt 감독의 진심 어린 농담 "유한준, 은퇴 안 했으면"

빅스포츠 0 11 05.14 16:10
인터뷰하는 kt wiz 이강철 감독
인터뷰하는 kt wiz 이강철 감독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이강철 kt wiz 감독이 1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인터뷰하고 있다. 2022.5.14. [email protected]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이강철 kt wiz 감독은 '은퇴식을 하는 유한준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말에 "다시 (선수 생활) 했으면 좋겠네"라며 진심 어린 농담을 건넸다.

이 감독은 1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앞둔 유한준을 두고 "은퇴 '취소' 회견을 하면 안 되나"라며 "요즘 따라 한준이가 많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kt는 올 시즌 주포 강백호와 외국인 타자 헨리 라모스 등 주축 타자들이 줄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타선이 붕괴했다.

박병호가 홀로 분전하지만, 결정력이 떨어진 타선 탓에 좀처럼 팀 성적을 끌어올리지 못하고 있다.

이강철 감독은 "유한준은 결정적인 순간마다 적시타를 쳤던 선수"라며 "참 좋은 선수였다"고 말했다.

은퇴를 먼저 한 선배로서 유한준에게 따뜻한 조언도 했다.

이강철 감독은 "은퇴는 야구인으로서 또 다른 출발"이라며 "은퇴 후의 생활은 선수 때보다 더 힘들 수 있지만,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삶을 살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한편 전날 키움전에서 홈으로 쇄도하다 충돌한 뒤 어깨통증으로 교체됐던 박병호는 이날 경기에 정상 출전한다.

이강철 감독은 "본인이 출전 의지를 드러냈다"며 "지명타자로는 문제가 없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32857 맨시티 더브라위너, 손흥민 제치고 EPL '올해의 선수' 수상 축구 05.21 4
32856 3연투에 출혈까지…온몸 던진 LG 수호신 고우석 "내성 생겼다" 야구 05.21 4
32855 [프로야구] 22일 선발투수 야구 05.21 5
32854 kt, 연장 11회 3연속 밀어내기 볼넷…이틀 연속 삼성 제압(종합) 야구 05.21 5
32853 [프로야구 중간순위] 21일 야구 05.21 5
32852 [프로야구 대구전적] kt 5-2 삼성 야구 05.21 5
32851 [프로축구 중간순위] 21일 축구 05.21 5
32850 K리그1 선두 울산, 10승 선착…김천 2-0 잡고 독주 지속(종합2보) 축구 05.21 7
32849 [프로축구 김천전적] 울산 2-0 김천 축구 05.21 5
32848 프로야구 2위 LG, 1위 SSG에 전날 패배 설욕…3경기 차 추격 야구 05.21 5
32847 '김승섭 결승골' K리그2 대전, 부천 잡고 8경기 무패…2위 추격(종합) 축구 05.21 4
32846 [프로축구2부 중간순위] 21일 축구 05.21 4
32845 [프로야구 광주전적] NC 7-4 KIA 야구 05.21 4
32844 [프로야구 인천전적] LG 4-3 SSG 야구 05.21 4
32843 [프로축구2부 광양전적] 안산 3-2 전남 축구 05.21 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