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오픈 첫날 선두 이정환 "전역 후 조급한 마음 다스려야"

뉴스포럼

한국오픈 첫날 선두 이정환 "전역 후 조급한 마음 다스려야"

빅스포츠 0 10 06.23 18:52

공동 1위 황재민 "최근 2년 성적 안 좋아 마음 비운 것이 원동력"

이정환
이정환

[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정환(31)이 전역 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복귀해 첫 우승 기회를 잡았다.

이정환은 23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7천326야드)에서 열린 코오롱 제64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3억5천만원)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기록하며 3언더파 68타를 쳤다.

황재민(36), 교포 선수 한승수(미국)와 함께 공동 선두로 1라운드를 마친 이정환은 2018년 11월 골프존·DYB교육 투어챔피언십 이후 3년 7개월 만에 3승째를 바라보게 됐다.

20일 창단식을 한 무궁화금융그룹 골프단 소속인 이정환은 골프존·DYB교육 투어챔피언십 우승 후 입대,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에 복귀했다.

복귀 후로는 아직 우승 없이 지난해 '톱10' 두 차례를 기록한 것이 최고 성적이다.

이정환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어려운 코스에 비까지 내렸는데 보기 없이 경기를 마쳐 기분이 좋다"며 "티샷이 깊은 러프로는 가지 않아 운 좋게 '노 보기' 플레이를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언 샷 정확도가 높아 '아이언 맨'이라는 별명이 있는 그는 이날도 10번과 11번 홀에서만 그린을 놓쳤다.

전역 후 지난해 결혼한 이정환은 "가정을 이루고 마음이 편해져서 안정감이 더해졌다"며 "입대 전 우승도 지금 아내를 만나고 있을 때 이룬 것이라 저는 아내를 만나 잘 풀린 케이스"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아내 직장이 광주에 있어서 광주에 신혼집을 차리고 투어 생활을 하는 그는 "제가 운전을 조금 더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며 '아내가 회사를 그만두면 어떻겠느냐'는 물음에는 "그럼 제가 돈을 엄청나게 더 벌어야죠"라고 답했다.

그는 전역 후 아직 우승이 없는 것에 대해 "샷은 비슷하지만 아무래도 급한 마음이 드는 것 같다"고 이유를 분석했다.

이정환은 "군에 다녀온 다른 형들이나 친구들을 봐도 예전에 잘했던 모습을 생각하니까 조금 안 풀리면 알면서도 마음이 급해진다"며 "그런 부분을 조절하려고 집중하는데 잘 안 될 때가 많다"고 아쉬워했다.

올해 목표로 "우승은 하고 싶다고 하는 것이 아닌 만큼 우승 기회를 많이 만들고 싶다"고 밝힌 그는 "아직 첫날이라 우승을 바라보기는 좀 이르지만 내일까지 잘 마무리하면 기회가 올 수 있다"고 의욕을 내보였다.

이정환은 "역시 마음을 비우고 제 플레이에 집중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티샷을 최대한 페어웨이를 벗어나지 않도록 하고, 페어웨이에서 벗어나면 안전하게 그린을 공략해보겠다"고 다짐했다.

황재민
황재민

[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정환과 함께 공동 1위로 첫날을 마친 황재민은 "큰 실수가 없어서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며 "비 때문에 그린이 부드러워 바로 공략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 출전 자격이 없어 예선 대회 13위로 본 대회에 합류한 그는 "최근 2년간 성적이 안 좋아 마음 편하게 임한 것이 오늘 결과의 원동력이 된 것 같다"며 "내일도 같은 마음으로 경기에 나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34249 올림픽 출전 위해…KOVO, 대표팀에 2억3천만원 추가 지원 농구&배구 15:16 2
34248 길거리서 여자친구 폭행한 전직 프로야구 선수 입건 야구 15:11 1
34247 김하성, 시즌 10번째 멀티히트 활약…팀은 6-7 역전패 야구 14:38 1
34246 "푸이그보다 좋은 어깨"…약점 없는 이정후, 빅리그에 '성큼' 야구 14:30 2
34245 오타니, 3안타에 17호 홈런 날렸지만…화이트삭스에 대패 야구 14:18 2
34244 KBO, MZ세대 겨냥해 조인혁 작가와 함께 팬 상품 제작 야구 14:04 2
34243 장현수, 사우디 프로축구서 1년 더…알 힐랄과 계약 연장 합의 축구 14:00 2
34242 토트넘 만나는 팀 K리그, K리그1 팀당 2명씩 선발…감독 김상식 축구 13:55 2
34241 빠른 교체로 승리 지킨 키움 vs 교체 미루다 쐐기포 맞은 KIA 야구 12:56 1
34240 토론토, 보스턴에 9회말 대역전승…게레로 주니어 끝내기 안타 야구 12:07 2
34239 '월드컵 전설' 마테우스 "카타르서 독일이 일본에 이길 것" 축구 11:56 1
34238 MLB닷컴 "최지만, 숨겨진 올스타 후보" 야구 11:52 2
34237 KBO 허구연 총재, 7월 2일 2군 경기 특별해설 야구 11:36 3
34236 박효준, 워싱턴전 4타수 무안타 침묵…팀은 5연패 수렁 야구 11:13 1
34235 LG의 우타거포 육성 흑역사, 빅보이 이재원이 깨나 야구 11:11 1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