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중 외 아시아인 또 있다…중국·필리핀서 NBA 지명 도전

뉴스포럼

이현중 외 아시아인 또 있다…중국·필리핀서 NBA 지명 도전

빅스포츠 0 12 06.23 18:54

'높이' 카이 소토·'운동능력' 쩡판보…이현중보다 평가는 낮아

리바운드를 따내는 카이 소토
리바운드를 따내는 카이 소토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 농구의 희망 이현중(22·데이비드슨대) 외 도전을 선언한 아시아 선수가 또 있다.

필리핀 국가대표팀의 주전 센터 카이 소토(20)와 중국의 유망주 쩡판보(19)다.

호주프로농구(NBL) 애들레이트 서티식서스에서 뛰는 소토는 필리핀이 자랑하는 빅맨 유망주다.

218㎝의 큰 신장에 달릴 수 있는 빅맨인 그는 필리핀 마닐라의 아테네오 대학 부속 고등학교 출신으로, 3학년 재학 중이던 2019년 미국으로 건너가며 적을 옮겼다.

2020년 스포츠 매체 ESPN이 선정한 미국 고등학교 졸업반 센터 랭킹에서 12위에 선정될 정도로 주목받던 그에게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1부 소속 대학들도 영입 제안을 꺼냈다.

소토는 이를 모두 물리치고 바로 NBA 진입을 노릴 수 있는 G리그(NBA의 하부리그) 이그나이트에 입단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리그 내 혼선과 국가대표 일정 등이 엉키며 팀에서 기회를 잡지 못하자, 소토는 호주리그로 눈을 돌렸다.

라건아와 맞서는 카이 소토
라건아와 맞서는 카이 소토

[EPA=연합뉴스]

2021-2022시즌 애들레이드에서 23경기에서 매 경기 평균 15분을 뛰며 7.5점, 4.5리바운드를 올리는 소토는 가공할 높이가 장점이다.

실제로 지난해 우리나라와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예선 두 경기에서도 각각 11점 7리바운드, 10점 7리바운드로 활약했다.

나아가 소토는 자신이 3점도 장착했으며 패스도 할 줄 아는 빅맨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그는 지난 21일(현지시간)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워크아웃에서 "나는 외곽에서 슛을 던질 수 있고, 기술도 갖춘 7피트대(211㎝ 이상) 빅맨"이라며 "내 신장과 비슷한 선수 중에서는 꽤 좋은 패스 능력도 갖추고 있고, 똑똑하게 농구를 한다"고 강조했다.

쩡판보도 211㎝의 큰 신장의 선수로, 이현중과 같이 내·외곽을 넘나드는 포워드다.

그 역시 지난해 수많은 NBA 선수를 배출한 미국 대학 농구의 산실 곤자가 대학 입학이 예정돼 있었지만, 이를 취소하고 G리그 이그나이트 입단을 선택했다.

큰 신장에도 뛰어난 운동능력이 장점으로 꼽힌다.

그의 워크아웃을 지켜본 NBA 드래프트 전문가 조너선 기보니는 그를 외곽 공격수로 분류하며 "폭발적 수직 점프와 훌륭한 슛 자세를 보여줬다"고 평했다.

그러나 두 선수 모두 현지 전문가들의 눈으로는 이현중보다 지명 가능성이 높지는 않다.

현지 전문가들이 내놓는 이현중에 대한 평가는 '투웨이 계약(G리그와 NBA팀 동시 계약)급 선수'다.

NBA에 도전하는 쩡판보
NBA에 도전하는 쩡판보

[쩡판보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드래프트를 통해 지명될 수준은 아니지만, NBA 팀들이 소속 하부 리그에서 뛰게 하면서 꾸준히 발전 상황을 지켜볼 만한 재능으로 평가한 것이다.

NBA급 공격수들을 버틸 수 있는 운동능력과 수비력이 없다는 혹평이 있지만, 슈팅이 이를 상쇄할 정도로 뛰어나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스포츠 전문 매체 디애슬래틱의 저명한 전문가인 존 홀린저와 샘 베시니는 이현중의 순위를 각각 66, 64번째로 뒀다.

올해 58명의 선수가 지명될 예정이니 그래도 개별 구단의 판단에 따라 지명 가능성을 기대해봐도 좋을 범위 안에는 들어온 셈이다.

소토와 쩡판보는 이 두 전문가가 제시한 선수 명단에는 들지 못했다.

홀린저는 드래프트 가능성이 있는 75명, 베시는 100명의 선수를 분석했지만 둘의 이름은 없었다.

'투웨이 계약을 줄 만하다'는 평가도 드래프트 하루 전까지 나오지 않았다.

두 선수 모두 이현중처럼 NBA에서도 통할 만한 확실한 무기를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투웨이 계약을 통해 NBA에서 자리를 잡은 아시아 선수의 모범 사례는 토론토 랩터스에서 뛰는 와타나베 유타(일본)다.

206㎝의 신장에 운동능력까지 겸비한 그는 코트에 나설 때마다 NBA급 수비와 안정적 외곽포를 동시에 제공할 수 있음을 증명하면서부터 출전 시간을 받았다.

그는 지난 시즌 NBA에서 평균 4.3점 2.4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캠 토머스를 저지하는 와타나베 유타
캠 토머스를 저지하는 와타나베 유타

[AFP=연합뉴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34249 올림픽 출전 위해…KOVO, 대표팀에 2억3천만원 추가 지원 농구&배구 15:16 2
34248 길거리서 여자친구 폭행한 전직 프로야구 선수 입건 야구 15:11 1
34247 김하성, 시즌 10번째 멀티히트 활약…팀은 6-7 역전패 야구 14:38 1
34246 "푸이그보다 좋은 어깨"…약점 없는 이정후, 빅리그에 '성큼' 야구 14:30 2
34245 오타니, 3안타에 17호 홈런 날렸지만…화이트삭스에 대패 야구 14:18 2
34244 KBO, MZ세대 겨냥해 조인혁 작가와 함께 팬 상품 제작 야구 14:04 2
34243 장현수, 사우디 프로축구서 1년 더…알 힐랄과 계약 연장 합의 축구 14:00 2
34242 토트넘 만나는 팀 K리그, K리그1 팀당 2명씩 선발…감독 김상식 축구 13:55 2
34241 빠른 교체로 승리 지킨 키움 vs 교체 미루다 쐐기포 맞은 KIA 야구 12:56 1
34240 토론토, 보스턴에 9회말 대역전승…게레로 주니어 끝내기 안타 야구 12:07 2
34239 '월드컵 전설' 마테우스 "카타르서 독일이 일본에 이길 것" 축구 11:56 1
34238 MLB닷컴 "최지만, 숨겨진 올스타 후보" 야구 11:52 2
34237 KBO 허구연 총재, 7월 2일 2군 경기 특별해설 야구 11:36 3
34236 박효준, 워싱턴전 4타수 무안타 침묵…팀은 5연패 수렁 야구 11:13 1
34235 LG의 우타거포 육성 흑역사, 빅보이 이재원이 깨나 야구 11:11 1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