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습번트+2루타' 배지환, 멀티 히트…푸홀스는 701호 홈런

뉴스포럼

'기습번트+2루타' 배지환, 멀티 히트…푸홀스는 701호 홈런

빅스포츠 0 17 10.01 13:03
피츠버그 파이리츠 한국인 야수 배지환
피츠버그 파이리츠 한국인 야수 배지환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배지환(23·피츠버그 파이리츠)이 특유의 빠른 발로 그라운드를 누비며, 빅리그 개인 두 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달성했다.

배지환은 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방문 경기에 9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을 올렸다.

9월 24일 빅리그 데뷔전을 치른 배지환은 이날까지 6경기에 출전해 4경기에서 안타를 쳤고, 2번 멀티 히트를 작성했다.

경기 초반에는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배지환은 1회말 수비 때 폴 골드슈미트의 뜬공을 놓쳐 빅리그 첫 실책을 범했다.

타석에서는 2회초 2사 만루에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3회말 놀런 에러나도의 강한 타구를 뛰어 오르며 잡아내 1회 실책을 만회한 4회초 재치 있는 기습 번트로 타점을 만들었다.

0-0으로 맞선 4회초 2사 3루, 배지환은 상대 선발 잭 플래허티의 시속 149㎞ 빠른 공에 기습 번트를 시도했다.

타구는 2루수 앞까지 굴렀고, 배지환은 홈플레이트에서 1루까지 거리 27.43m를 3.5초에 달려 내야 안타를 만들었다.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이는 적시타였다.

배지환은 9월 25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4경기 만에 타점을 추가했다. 빅리그 3번째 타점이다.

배지환은 7회 안드레 팰런트의 시속 157㎞ 빠른 공을 공략해 좌익 선상으로 향하는 2루타를 쳤다.

그는 9월 28일 신시내티 레즈(3타수 2안타)전 이후 2경기 만에 멀티 히트를 쳤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배지환의 시즌 타율은 0.235에서 0.286(21타수 6안타)으로 올랐다.

푸홀스, 701호 홈런
푸홀스, 701호 홈런

(세인트루이스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푸홀스가 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 경기에서 개인 통산 701호 홈런을 친 뒤, 팬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배지환이 맹활약했지만, 피츠버그는 1-2로 패했다.

세인트루이스는 0-1로 뒤진 4회말 '전설' 앨버트 푸홀스의 솔로포로 동점을 만들었다.

푸홀스는 요한 오비에도의 시속 142㎞ 슬라이더를 받아쳐 왼쪽 담을 넘겼다.

지난달 24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전에서 개인 통산 700홈런을 채운 푸홀스는 4경기 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올 시즌이 끝나면 은퇴하는 푸홀스는 배리 본즈(762개), 행크 에런(755개), 베이브 루스(714개)에 이어 MLB 개인 통산 홈런 4위에 올라 있다.

세인트루이스는 5회 2사 1, 3루에서 터진 에러나도의 우전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고, 한 점 차 리드를 지켜 승리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40730 지하실서 우승 본 kt 김민수 "지난해 느끼지 못한 경험…행복해" 야구 10.19 70
40729 '황희찬 교체출전' 울버햄프턴, C팰리스에 1-2 역전패…17위로 축구 10.19 66
40728 '이재도 18점' LG, KCC에 17점 차 완승…조상현 감독 첫 승 농구&배구 10.18 55
40727 [프로농구 중간순위] 18일 농구&배구 10.18 52
40726 [프로농구 창원전적] LG 87-70 KCC 농구&배구 10.18 49
40725 박진만 삼성 감독 "건강한 내부 경쟁 통해 왕조 재건"(종합) 야구 10.18 63
40724 이승엽 두산 감독을 난감하게 한 '소속 선수의 학폭 이슈' 야구 10.18 67
40723 이강철 kt 감독 "조용호, 훈련 다시 시작…지켜보겠다" 야구 10.18 57
40722 '동갑내기 사령탑' 이승엽·박진만 "KBO리그 흥행에 도움 되길" 야구 10.18 46
40721 카타르행 태극전사 26명, 내달 12일 발표…벤투의 선택은? 축구 10.18 49
40720 '2년 연속 챔피언' 대한항공의 자신감…"이미 어메이징한 호흡" 농구&배구 10.18 38
40719 이승엽 "2023시즌 시작할 때는 '준비된 감독' 평가받겠다" 야구 10.18 47
40718 '폭탄주'에 '땡벌'까지...흥이 넘친 남자배구 '개봉박두' 농구&배구 10.18 38
40717 프로야구 '장수 외국인 선수' 보유 구단, 재계약 협상서 '숨통' 야구 10.18 41
40716 세계 1∼3위 고진영·티띠꾼·이민지, BMW 대회 1R 동반 라운드 골프 10.18 46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