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팀' 캐롯서 첫승 올린 김승기 감독 "이정현, 많이 혼나야"

뉴스포럼

'신생팀' 캐롯서 첫승 올린 김승기 감독 "이정현, 많이 혼나야"

빅스포츠 0 14 10.01 17:12

창단 후 첫 공식전서 66-58 승리…"베스트5 정하는 게 올 시즌 목표"

김승기 고양 캐롯 감독
김승기 고양 캐롯 감독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통영=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많이 혼나야죠. 경기를 완벽히 정리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안 좋은 버릇이 너무 많이 나왔어요."

프로농구 '신생팀' 고양 캐롯의 첫 공식전에서 승전고를 울린 김승기 감독은 승리의 선봉에 선 이정현을 애정 어린 질책을 쏟았다.

1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 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첫 경기인 조별리그 A조 경기에서 캐롯은 서울 삼성을 66-58로 꺾었다.

캐롯은 2쿼터부터 앞서기 시작하더니 4쿼터 한 때 점수 차를 18점까지 벌리며 사실상 '완승'을 거뒀다.

국내 최고 슈터로 꼽히는 전성현이 3점 3개를 포함, 18점을 올린 가운데 차세대 가드 이정현도 14점 5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상대 내외곽을 휘저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취재진에 "전성현, 이정현의 앞선 라인이 다 잘해줬다"고 총평을 내놨다.

그러나 이정현의 경기력에 대한 구체적 평가를 요청하자 "많이 혼나야 한다"며 "안 좋은 버릇이 너무 많은 데 그걸 다 없애야 완벽한 선수가 된다"고 질책했다.

이어 "하면 안 되는 실수가 너무 많이 나왔다"며 "이 부분을 해결해야 정상급 선수, 특급 선수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그 선수를 특급 선수로 만들려고 혼도 많이 내는 것"이라며 이정현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는 못했다.

안양 KGC인삼공사에서 팀을 옮긴 자신을 따라 자유계약(FA) 신분으로 캐롯에 합류한 전성현을 향해서도 "슛으로는 이미 특급이지만, 2대2 공격도 할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전 팀에서는 팀 차원에서 완벽한 수비가 됐는데 지금 팀에서는 그렇지 않다. 이 팀에서는 수비도 좋아야 한다"며 슛 이외 여러 방면에서 분발을 요구했다.

이날 김 감독은 지난달 27일 신인 드래프트에서 선발한 단국대 센터 조재우를 곧장 선발로 출전시켰다.

김 감독은 "출전시켜보니 조재우도 나쁜 버릇이 너무 많더라. 그걸 다 없애야 한다"며 "당분간 파워포워드 자리는 열려 있다고 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조재우, 최현민이 있고, 몸 상태를 더 올려야 하긴 하지만 이종현도 있다. 박진철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팀 창단 후 첫 공식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지만 김 감독은 올 시즌 전망이 그리 밝지만은 않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그런 승리를 거둬서 기분이 좋긴 하다. 그렇다고 올해 목표를 높게 잡을 수는 없다"며 "부상자가 많아 베스트 5를 골라내기도 쉽지 않다. 올 시즌 목표는 정확한 베스트 5를 뽑아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40730 지하실서 우승 본 kt 김민수 "지난해 느끼지 못한 경험…행복해" 야구 10.19 70
40729 '황희찬 교체출전' 울버햄프턴, C팰리스에 1-2 역전패…17위로 축구 10.19 66
40728 '이재도 18점' LG, KCC에 17점 차 완승…조상현 감독 첫 승 농구&배구 10.18 55
40727 [프로농구 중간순위] 18일 농구&배구 10.18 52
40726 [프로농구 창원전적] LG 87-70 KCC 농구&배구 10.18 49
40725 박진만 삼성 감독 "건강한 내부 경쟁 통해 왕조 재건"(종합) 야구 10.18 64
40724 이승엽 두산 감독을 난감하게 한 '소속 선수의 학폭 이슈' 야구 10.18 67
40723 이강철 kt 감독 "조용호, 훈련 다시 시작…지켜보겠다" 야구 10.18 57
40722 '동갑내기 사령탑' 이승엽·박진만 "KBO리그 흥행에 도움 되길" 야구 10.18 46
40721 카타르행 태극전사 26명, 내달 12일 발표…벤투의 선택은? 축구 10.18 49
40720 '2년 연속 챔피언' 대한항공의 자신감…"이미 어메이징한 호흡" 농구&배구 10.18 38
40719 이승엽 "2023시즌 시작할 때는 '준비된 감독' 평가받겠다" 야구 10.18 47
40718 '폭탄주'에 '땡벌'까지...흥이 넘친 남자배구 '개봉박두' 농구&배구 10.18 38
40717 프로야구 '장수 외국인 선수' 보유 구단, 재계약 협상서 '숨통' 야구 10.18 41
40716 세계 1∼3위 고진영·티띠꾼·이민지, BMW 대회 1R 동반 라운드 골프 10.18 46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