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두산 감독을 난감하게 한 '소속 선수의 학폭 이슈'

뉴스포럼

이승엽 두산 감독을 난감하게 한 '소속 선수의 학폭 이슈'

빅스포츠 0 67 10.18 17:17
이승엽 감독의 인사
이승엽 감독의 인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이승엽 신임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2022.10.18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차분하게 자신의 야구 철학과 비전을 말하던 이승엽(46) 두산 베어스 감독이 잠시 멈칫했다.

자신이 감독으로 선임되기 전에 불거진 프로야구 두산 선수들의 '학교 폭력(학폭) 이슈'가 화두에 오르자 이승엽 감독은 "조심스럽다"고 운을 뗐다.

그러나 곧 "필요하다면, 내가 가서 피해자와 가족께 사과드릴 용의도 있다"고 '사령탑의 무게'를 받아들였다.

18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제11대 두산 사령탑 취임식에서 이승엽 감독이 유일하게 난감해했던 질문은 '학폭 이슈'였다.

두산 투수 이영하(25)는 선린인터넷고 시절 1년 후배 조 모 씨를 특수 폭행, 강요, 공갈한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다.

이영하는 관련 혐의를 부인한다.

여기에 두산은 학폭 논란으로 NC 다이노스가 한 차례 지명철회한 김유성(20·고려대)을 2023 신인 지명회의에서 2라운드에 뽑았고, 최근 1억5천만원에 계약도 마쳤다.

김유성은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 이력'으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로부터 지난해 1년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NC는 김유성을 2022 신인으로 1차 지명했으나, 매서운 여론에 계약 철회했다.

김유성은 학폭과 관련한 징계를 모두 소화했지만, 여전히 그를 싸늘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있다. "피해자와 합의하지 않았다"라는 게 질책의 주된 이유다.

이승엽 감독은 "굉장히 민감하고 어려운 부분"이라며 "구단으로부터 설명을 듣긴 했다. 김유성 선수는 충분히 사과하려 한다고 들었다. 피해자 부모님께서 어떤 생각을 가졌는지 모르겠다. 잘 해결되길 바란다. 필요하다면, 나도 가서 사과드릴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영하는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고 들었다. 감독 입장에서는 좋은 선수들이 빨리 합류해서 경기에서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지만, 당장 내가 할 수 있는 건 많지 않다. 선수들이 빨리 해결해서, 팀으로 복귀하길 바란다"며 "진심 어린 사과와 화해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감독 이승엽의 야구 철학
감독 이승엽의 야구 철학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이승엽 신임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0.18 [email protected]

이승엽 감독은 현역 시절 '팬서비스를 잘하는 선수'였다. 그를 가까이에서 본 모두가 '이승엽의 인성'에는 엄지를 든다.

그러나 '팬 사인'에 관한 인터뷰 한 마디가 주홍글씨처럼 남았다. 이승엽 감독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과할 정도'로 사과했다.

그는 올해 1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직접 한 말이니까, 내가 책임져야 한다. 내 잘못을 인정한다"며 "나도 실수를 하고 잘못을 했으니, 후배들에게 더 진심으로 조언할 수 있다. 좋은 대우를 받는 만큼, 잘못했을 때 비판의 수위도 높아진다"고 했다.

두산 사령탑에 오르면서도 이승엽 감독은 "선수 시절에는 하지 못했던 더 좋은 팬서비스를 하겠다. 낮은 자세로 팬들께 다가가겠다"며 "그라운드 안에서는 팬들에게 감동을, 그라운드 밖에서는 팬들에게 낮은 자세로 다가가는 '팬 퍼스트 두산베어스'가 목표"라고 강조했다.

선수들의 아마추어 시절 학교 폭력 이슈는 프로야구 감독이 책임질 부분이 아니다.

하지만, 출발선에 선 이승엽 두산 감독에게 두 선수의 학폭 논란의 상당한 짐이 될 수도 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40735 지하실서 우승 본 kt 김민수 "지난해 느끼지 못한 경험…행복해" 야구 10.19 70
40734 '황희찬 교체출전' 울버햄프턴, C팰리스에 1-2 역전패…17위로 축구 10.19 67
40733 '이재도 18점' LG, KCC에 17점 차 완승…조상현 감독 첫 승 농구&배구 10.18 55
40732 [프로농구 중간순위] 18일 농구&배구 10.18 53
40731 [프로농구 창원전적] LG 87-70 KCC 농구&배구 10.18 49
40730 박진만 삼성 감독 "건강한 내부 경쟁 통해 왕조 재건"(종합) 야구 10.18 64
열람중 이승엽 두산 감독을 난감하게 한 '소속 선수의 학폭 이슈' 야구 10.18 68
40728 이강철 kt 감독 "조용호, 훈련 다시 시작…지켜보겠다" 야구 10.18 57
40727 '동갑내기 사령탑' 이승엽·박진만 "KBO리그 흥행에 도움 되길" 야구 10.18 46
40726 카타르행 태극전사 26명, 내달 12일 발표…벤투의 선택은? 축구 10.18 49
40725 '2년 연속 챔피언' 대한항공의 자신감…"이미 어메이징한 호흡" 농구&배구 10.18 38
40724 이승엽 "2023시즌 시작할 때는 '준비된 감독' 평가받겠다" 야구 10.18 47
40723 '폭탄주'에 '땡벌'까지...흥이 넘친 남자배구 '개봉박두' 농구&배구 10.18 38
40722 프로야구 '장수 외국인 선수' 보유 구단, 재계약 협상서 '숨통' 야구 10.18 41
40721 세계 1∼3위 고진영·티띠꾼·이민지, BMW 대회 1R 동반 라운드 골프 10.18 46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