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연속 챔피언' 대한항공의 자신감…"이미 어메이징한 호흡"

뉴스포럼

'2년 연속 챔피언' 대한항공의 자신감…"이미 어메이징한 호흡"

빅스포츠 0 76 2022.10.18 16:45

전력 유출 적은 영향…다른 구단은 "호흡 문제"·"연습 아쉬워"

이번 시즌 임하는 각오 밝히는 임동혁
이번 시즌 임하는 각오 밝히는 임동혁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림 2022-2023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대한항공 점보스의 임동혁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링컨. 2022.10.18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지난 2년간 프로배구 남자부를 제패한 구단답게 대한항공 선수들에게선 챔피언의 자신감이 물씬 느껴졌다.

18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대한항공 임동혁과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는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통합 우승을 두 시즌 연속 차지한 데 대한 자부심을 숨기지 않았다.

지난 시즌 이후 다른 구단에 비해 선수 트레이드나 자유계약(FA)으로 인한 전력 손실이 적었기 때문에 올 시즌에도 '우승의 DNA'를 쭉 이어나갈 수 있다는 여유다.

임동혁은 "2년 연속 통합 우승을 했고 이제 새로운 역사를 더 쓰기 위해 훈련을 열심히 했다"며 "호흡을 계속 맞춰온 동료들이기 때문에 호흡적인 면에서는 문제점을 많이 못 느낀다"고 말했다.

링컨도 "이미 호흡 측면에서는 어메이징하다"며 "지난 시즌 우승을 하고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잘 쉬고 잘 준비했다"고 밝혔다.

'땡벌' 노래 부르는 오재성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림 2022-2023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우리카드 우리WON의 오재성이 발언하고 있다. 2022.10.18 [email protected]

반면 비시즌 기간 선수층 변화가 있었던 다른 팀 선수들은 팀워크 강화를 한 목소리로 강조했다.

특히 우리카드는 삼성화재와 4대 3트레이드를, 한국전력과 2대 2 트레이드를 단행한 바 있다. OK금융그룹은 한국전력과 세터 황동일과 미들 블로커 정성환을 맞바꿨었다.

우리카드의 오재성은 "팀원들이 많이 바뀌었다. 콤비 플레이에 중점을 두고 연습을 많이 했다"고 했고, 외국인 선수 레오 안드리치(등록명 안드리치)도 "팀 케미스트리를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국전력의 신영석은 "포지션에 많은 변화가 있었고 호흡적인 면에 일부 문제가 있다"고 솔직하게 인정하며 "보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팀도 '단합'을 강조하는 분위기는 비슷했다.

지난해 대한항공에 밀려 정규리그 2위,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차지했던 KB 손해보험의 한성정은 "올해 우승을 위해 호흡적인 문제에 중점을 두고 연습했는데 선수들이 대표팀에 있던 시간이 길어서 아쉬웠다"고 털어놨다.

이번 시즌 임하는 각오 밝히는 한성정
이번 시즌 임하는 각오 밝히는 한성정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림 2022-2023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KB손해보험 스타즈의 한성정이 발언하고 있다. 2022.10.18 [email protected]

현대캐피탈 허수봉은 "선수들과 친해지기 위해 맛있는 것 먹으러 다녔다"고 말했고, 외국인 선수 오레올 까메호(등록명 오레올)는 "팀에 흡수되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OK금융그룹에서는 외국인 선수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가 "호흡적인 면에서 작년과 나아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OK금융그룹 차지환은 "감독님이 예전과는 다른 배구를 해보자고 말씀하셔서 시행착오를 겪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삼성화재 황경민은 "작년 시즌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훈련을 많이 하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한편 올 시즌 가장 좋은 활약을 보일 것 같은 외국인 선수로는 7명의 외국인 선수들의 자체 투표 결과 OK금융그룹 레오가 가장 많은 3표를 얻었다.

레오,
레오, '이번 시즌 기대하세요'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림 2022-2023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에서 OK금융그룹 읏맨의 레오가 발언하고 있다. 2022.10.18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42586 지하실서 우승 본 kt 김민수 "지난해 느끼지 못한 경험…행복해" 야구 2022.10.19 203
42585 '황희찬 교체출전' 울버햄프턴, C팰리스에 1-2 역전패…17위로 축구 2022.10.19 165
42584 '이재도 18점' LG, KCC에 17점 차 완승…조상현 감독 첫 승 농구&배구 2022.10.18 113
42583 [프로농구 중간순위] 18일 농구&배구 2022.10.18 108
42582 [프로농구 창원전적] LG 87-70 KCC 농구&배구 2022.10.18 107
42581 박진만 삼성 감독 "건강한 내부 경쟁 통해 왕조 재건"(종합) 야구 2022.10.18 213
42580 이승엽 두산 감독을 난감하게 한 '소속 선수의 학폭 이슈' 야구 2022.10.18 204
42579 이강철 kt 감독 "조용호, 훈련 다시 시작…지켜보겠다" 야구 2022.10.18 203
42578 '동갑내기 사령탑' 이승엽·박진만 "KBO리그 흥행에 도움 되길" 야구 2022.10.18 154
42577 카타르행 태극전사 26명, 내달 12일 발표…벤투의 선택은? 축구 2022.10.18 107
열람중 '2년 연속 챔피언' 대한항공의 자신감…"이미 어메이징한 호흡" 농구&배구 2022.10.18 77
42575 이승엽 "2023시즌 시작할 때는 '준비된 감독' 평가받겠다" 야구 2022.10.18 171
42574 '폭탄주'에 '땡벌'까지...흥이 넘친 남자배구 '개봉박두' 농구&배구 2022.10.18 77
42573 프로야구 '장수 외국인 선수' 보유 구단, 재계약 협상서 '숨통' 야구 2022.10.18 200
42572 세계 1∼3위 고진영·티띠꾼·이민지, BMW 대회 1R 동반 라운드 골프 2022.10.18 13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